이안 - 정인(情人) > M1920

본문

[1020] 이안 - 정인(情人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나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-09-29 16:07 조회154회 댓글0건
눈물이 메말라버린 줄 알았죠
어제까지만 해도 그랬어요
내 모습을 너무 닮은 그대의 하루가
눈이 시리도록 그리워요
내가 살아갈 동안 필요한 아픔을
그댈 보내며 다 아팠는 데도
심한 몸살을 앓듯 사랑할 수 밖에 없는
이런 날 이해하시겠죠
그대의 미소가 내 안에서 부서져 내 몸 감싸주던 날
죽을 만큼 자신있는 사랑주었죠
어떻게 그걸 잊으라니요

내가 살아갈 동안 필요한 아픔을
그댈 보내며 다 받는대도
심한 몸살을 앓듯 사랑할 수 밖에 없는
이런 날 이해하시겠죠
그대의 미소가 내 안에서 부서져
내 몸 감싸주던 날
죽을 만큼 자신있는 사랑주었죠
어떻게 그걸 잊으라니요
눈이 시리도록 그대 보고 싶은 건
다준 만큼의 아픔인가요
다시 제 사랑과 인사해요 다시
추천 0 비추천 0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